본문 바로가기

황매산

철쭉꽃 피는 황매산 등산사진 철쭉꽃 피는 황매산 등산사진 황매산은 합천군과 산청군의 경계를 능선이 가로 질러 가며 능선 양쪽으로 기막힌 철쭉군락이 형성된 대규모 벌판이 아름다운 곳이다. 정상의 높이도 해발 1108m로서 만만한 산은 아니지만 전국적으로 입소문 타고 오는 산인들로 봄이면 북새통을 이루는 명산이다. 특히 합천군이 매년 5월이면 역점을 두고 실시하는 황매산 철쭉제는 국내뿐만아니라 해외관광객도 찾아오는 유명한 산악잔치로 자리 잡고 있다. 황매산 산행때 담아논 사진을 엮어서 보기 쉽도록 동영상으로 편집해 본다. 더보기
황매산 철죽과 산행 엔돌핀이 억수로 나오던날. 아 ! 대단한 장관이었습니다. 그러니까 작지 않은 온전한 산 3개가 온통 철쭉꽃으로 붉게 물든 장관을 보고 왔습니다. 해발 1108m의 황매산 고봉 아래 기대어서 너르게 펼처진 산청군과 합천군을 경계로 하는 황매산 자락 전체가 온통 붉게 물들어 있었습니다. 철쭉이 어느 정도라야 얼마나 광대한 지역이며 얼마나 많은지 설명을 할 수 있을텐데 여긴 너무 많고 광대한 지역이라서 그냥 입이 딱 벌어질 뿐이었습니다. 황매산철쭉제는 합천군이 맘먹고 지역축제로 발전시키는 큰 행사인데 해가 거듭될수록 발전하며 그 발전속도는 점점 가속도가 붙어서 이제는 황매산축제기간에는 산 전체가 아예 사람 반 철죽반으로 꽃이나 사람이나 하나된 행복한 현장이었습니다. 아마도 여기 황매산에 분출된 엔돌핀을 수거해.. 더보기
황매산 철쭉제 황매산 철쭉제 방문을 마치고 황매산 철죽은 전국에서 가장 유명하며 합천군과 산청군의 경계를 이루는 황매산 가는 능선에 펼처저서 장관을 이룬다.합천군쪽에서 오르는 등산로는 한국명산에 속한 황매산 등산길이 기가막힌다.해발 1108m라는 결코 낮은산이 아니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자동차로 쉬운 접근을 할수 있어 더욱 많은 사람들의 방문이 이어지는 좋은 산이다. 합천의 명물 황매산 철죽제는 날이갈수록 유명해저서 철죽제 기간에는 전국각지에서 몰려든 인파로 꽃과 사람이 뒤섞여서 하나의 장관을 이룬다. 어제 황매산 등산을 했다. 과연 합천의 철죽제는 유명하며 벌안의 철죽은 환상적이었으며 황매산 가는 능선따라 가노라면 산청군쪽의 너른벌 철죽또한 장관이다. 어제는 일기가 흐려서 시야는 좋지 않았지만 온통 산구름이 휘감아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