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운대 달집 태우기

해운대 달집 태우기 해운대 달집 태우기 매년 정월대보름날(음력 1월15일) 해운대백사장에서 달집태우기 행사를 크게 치른다. 국제적인 관광지로서 내 외국인에게 함께 볼거리를 제공해서 좋다. 정월 대보름날 달이 떠오르는 시각ㅇ 맟춰서 나무,대나무 짚등으로 만든 달집에 불을 질러 주위를 밝히고 액운을 쫓는 민속놀이이다.한해를 시작하며 과거의 액운을 태우고 새해의 걸림돌을 태우고 건강을 기원하는 뜻도 있다. 모양은 일반적으로 3개의 기둥을 세우고 그 주위를 대나무와 잘타는 것들을 모아 묶은 다음 한쪽에 달집문을 만들어 틔워 놓고 나머지는 이엉등으로 감싸 덮는다. 위키를 인용하면 아래와 같다.달집을 태우면서 절을 하면 1년 내내 부스럼이 나지 않고, 여름철 무더위도 이겨낼 수 있다고 한다. 달집이 활활 잘 타오르면 그해에 풍년이 들.. 더보기
해운대 달집 태우기 정월대보름 해운대 달집 태우던날 해운대 백사장이 온통 사람들로 발디딜틈도 없었다. 전국에서 찾아온 관광객과 외국 관광객을 포함해서 부산시민,해운대 구민등이 여름철 해수욕장같은 인산인해를 이룬다. 일찍부터 자리잡아 질서를 지키는 착한 시민도 있지만 가드라인을 넘어서 종횡무진하는 사람들도 많았다.멀리서 사진이라도 한장 찍으려고 하면 어느새 앞을 맊아서는 사람들...짜증도 나고 앞도 안보여서 할수 없이 일어나야 했고 또 앞으로 가야하는 일이 여기저기 벌어진다.. 공연이라도 하면 비공식 카메라맨은 왜그리 많은지...전세낸 공연 모델도 아닐텐데 왜 그리 근접해서 멀리서 보려는 사람들의 시야를 막아 버리는지... 그래도 몇장은 찍었다. 공식 월영기원 제사 달집이 타는 절정 한마당달집 태우기 장관 축하공연소원비는 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