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룡 [ 靑龍 ]

땡지사의 풍수 이야기(2) 재미로 하는 땡지사의 풍수 이야기(2) 풍수와 명당에 관한 대충 이야기는 전편에 약간 나열했지만 실제로 풍수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면 이땅에 그 이치를 이론적으로 남긴사람은 도선국사 라고 말할수 있다. 현재에 여러가지 방법으로 거론되는 생활풍수들이 각기 특징을 가지고 발전 연구 되고 있지만 도선이 말한 풍수이론은 하나의 학문으로서 현재에 다시 연구되고 있으며 실제로 전 이론을 탐구하기도 어렵다고 생각한다. 도선국사는 옥룡사를 35년동안 주처로 했으며 효공왕 2년(898) 72세때 입적했다. 효공왕이 요공선사(了空禪師)라는 시호(諡號)를 하사함. 현재 선암사에 도선국사의 진영과 그의 부도라고 하는 선조암지부도가 있으며 이부도는 보물제1188호.도선의 유품은 직인통 3점:지방문화재 21호가 있다. 도선의 대표.. 더보기
땡지사가 알아보는 풍수 이야기(1) 땡지사가 알아보는 상식풍수 . 풍수는 바람과 물을 말하는 風水로 쓴다. 여기서 말하는 것은 사자의 분묘가 위치하여 매인 자체나 후손이 길하게 되는 장소를 길지로 하고 그 길지의 수준에 따라 명당 까지 되는 곳을 찾기 위한 기본적인 상식을 말한다. 언제부터 쓰였는지는 정확치 않으나 좋고 나쁜 음(양)택의 위치를 말하는 방법으로 동원되는 이론으로서 그 근간이 되는 형세,형국,좌향을 똑바르게 알고 실제 지역에 대비하는 정밀한 위치를 찾아 내는 학문을 풍수학 이라 하며 이런 이치를 알고 이 일을 하는 전문 인을 지관 또는 지사 혹은 풍수라고 하고있다. 일직이 사용되어온 형식적인 논리가 절대적이지는 않으나 참고적으로 간룡(看龍), 장풍(藏風), 득수(得水), 정혈(定穴)법과, 좌향(座向), 형국(形局) 론 등 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