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경각

야생화 축제하는 서운암에서 금낭화 조랑조랑 매달리고, 조팝나무 하얗게 눈꽃 피우는 서운암에서. 서운암 명당에서 한결같이 본듯 본듯한 삼천불 마주하고 바보처럼 한참을 앉았다가 뉘 제 지내는 목탁소리에 깜작 놀라 일어서 허둥지둥 나온다. 아득히 펼처지는 서운암 정원에 봄비 맞으며 숙성되는 된장독이 내려다 보이는 삼천불 난간에서 한동안 넋을 놓고 있었다. 매년 하는 자생화 축제가 대수라서 여기에 머문건 아니고, 그저 허물없이 군말없이 공양간에 보시하는 보살님들 처다보며 욕심으로 무거운 내 마음짐 조금 내려 놓을가 생각해 본다, 그놈의 욕심 보따리가 잘 내려지진 않지만, 오늘도 참으로 먹어야할 임자있는 소중한 공양 한그릇만 뺏어 축내고 나왔다. 량이야 요기만 될만큼 담으려 애썼지만 결국 다시가서 국 한그릇 더 퍼고 말았다. 다음에 극락왕.. 더보기
유네스코 문화유산 해인사 장경판전 알림:여기에 쓰여진 이야기는 일반인의 지식으로 공부한 내용을 블로그 일기로 쓴 것이며 전문적 지식으로 쓴 글이 아닙니다.다소 오류가 있을수도 있고 부정확한 부분이 있을수도 있습니다. 국보제 52호 해인사 장경판전 UNESCO 문화유산 1995-일반적인 지식으로 알아보는 문화유산 국보 제52호인 해인사 장경판전은 우리의 중요 문화유산으로,세계유산으로 지정 관리되고 있고 문화재 리스트로서는 대장경판 81,258판(국보 제32호), 고려각판 2,725판(국보 제206호), 고려각판 110판(보물 제734호)이 있다, 1995년 12월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우리 조상이 남긴 세계적으로 우수한 문화유산이다. 대장경판은 고려 고종때 대장도감 이라는 공식기관에서 새긴 목판이다. 대장경은 경(經)·율(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