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이도

그때 그곳이 지금은 그때 그곳이 지금은 이렇게 과거는 흘러가고 그곳은 사라졌다. 시간이 흐르고 지역이 발전하여 그때 그곳을 지금 알아 볼 수도 없게 바뀐 것을 보면 크게 발전한 것 은 사실이지만 어쩐지 허무한 마음이 앞선다. 오래전에 찍어 논 사진 한 장 때문에 그때 오이도와 지금의 오이도 일대를 머릿속에서 이미지 합성해 본다. 오래 전에 한 청년이 살았던 당시 주소는 경기도 시흥군 군자면 오이도의왕6리 지역이다. 이 부근이 크게 발전하고 시가 몇 개 들어서고 드넓은 염전은 없어져서 지금의 행정구역 주소는 잘 모른다. 지금은 오이도 전철역이 있지만 그때는 군자에 협괴열차가 다녔다. 이 지역이 놀랍게 발전하여 아득히 너른 그 큰 염전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해가 질 때 멀리 갯벌사이로 노을이 짙게 깔리던 그곳이 어디쯤인지도 .. 더보기
그때 그곳은 지금 어디에 그때 그곳이 지금은 이렇게. 과거는 흘러가고 그곳은 사라젓다. 시간이 흐르고 지역이 발전하여 그때 그곳을 지금은 알아볼수 없게 바뀐것을 보면 크게 발전한것은 사실이지만 어쩐지 허무한 마음이 든다. 그때 언덕위에서 찍은건데 지금 구글어스로 각도가 이쯤되려나.. 오래전에 젊은 나이의 한 청년이 살았던 당시주소는 경기도 시흥군 군자면 오이도 의왕6리 지역이다 . 이부근이 크게 발전하고 시가 몇개 들어서고 지금의 주소는 잘 모른다. 그 지역이 놀랍게 발전하여 아득히 너른 그 큰 염전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해가질때 멀리 갯벌사이로 노을이 짙게깔리던 그곳이 어디쯤인지도 모르겠다. 물레를 밟고 서 있는 염부가 여기저기 보이고 긴 뚝에 드문드문 서있던 까만 염창들이 있었던 곳이 어디쯤 인가도 짐작이 안간다. 가을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