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실천

백담계곡의 돌탑들 백담계곡의 돌탑들이 보여주는 의미물가에 쌓은 돌탑들을 보면서 설악산 용대리 영실천의 백담사 입구의 맑은 물이 흐르는 백담계곡엔 영원히 남아있을 것 같은 정성 어린 돌탑들이 석순처럼 피어 있다. 이 돌탑들이 여기 냇가에 죽순처럼 솟아 있는 모습을 보면서 정성스럽게 쌓은 돌탑 하나 하나에 깃든 염원이 무엇인지 모르지만 숙연한 마음이 든다. 저 많은 돌탑들을 냇가에 쌓은 사람들이 곧 여름 장마가 오고 큰물이 백담사 계곡을 삼키면 흔적도 없이 사라진다는 것을 모를 리 없다. 머지않아서 사라질 테지만 그래도 사람들은 가을부터 이듬해 여름 큰물이 지고 쓸려 없어질 때까지 돌탑을 쌓아 올린다.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것은 만물의 이치이거늘 사라지는 것을 두려워해서 쌓기를 그만둘 순 없는것이다. 나도 여기 정성껏 쌓아 .. 더보기
계곡에 솟아오른 석순들 불안한 계곡에 쌓은 돌탑 백담사로 가는 설악산 용대리 영실천 백담계곡엔 언제 사라질지도 모르지만, 냇가엔 돌탑이 한없이 쌓인다. 여름 한철 설악산 깊은 골짜기에 물이 불어나면 흔적도 없이 사라질테지만 그래도 사람들은 가을부터 이듬해 초여름까지 돌탑을 쌓아 올린다. 내일 지구의 종말이 올지라도 한그루의 사과나무를 심을거라고 했던가.. 여기 정성껏 쌓아 올린 수많은 돌탑들은 쌓은사람들 한분 한분의 불성이 모두 깃들고 그 염원들이 자라나서 하나도 헛데이 사라지지 않으리라고 믿는다. 만해의 흔적은 고찰의 모퉁이 마다 여기 저기에 살아서 가을 낙옆처럼 나딩군다. 님은 왜 침묵 해야 하는지 잠시 생각해 보면서 한바퀴 돌아본 백담사는 이제 더이상 고요하고 깊은가람은 아니다. 사람들이 많이 찾고 소문나긴 했어도 부산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