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탐방

대가야이야기 고령 대가야박물관 고령 대가야박물관 탐방기 한반도 남부에 존재했던 국가 대가야는 사국시대라야한다는 역사적인 이슈로 등장하는 곳입니다.조금씩 그 실체가 밝혀지면서 당시의 백제나 신라에 뒤지지 않는 나라였다고 합니다. 고대사는 대부분 그들이 남긴 유물로 실체를 증명하는 것으로 볼 때 한반도에서 대가야 지산 리 고분군 만큼 웅장하고 대단위인 곳은 없다고 봅니다. 그 크기와 수량으로 볼 때 당시의 통치권력이 얼마나 강력했는가를 유추하기에 충분한 유물들입니다. 대가야 역사를 발굴하고 역사적사실을 증명하며 전시하는데는 고령박물관이 그 중심에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문화의 세기라고 하는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역 사의 진실 속에서 흐르는 문화를 온전히 발굴해 가는 과정이 소중하며 새로 발굴된 찬란한 결과들을 마주 할때마다 느끼는 감동은.. 더보기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역사공부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역사공부 국보 제151호 국보 제151호 국보 제151호 국보 제151호 조선 태조부터 철종까지 25대 472년간 역사를 편년체로 기술한 책.편년체(編年體)는 한자문화권에서 사서를 쓸 때 사용되는 체제의 하나인데, 역사적 사실을 연, 월, 일 순으로 순서대로 기록하는 것으로 동양에서 가장 보편적이고 전통적인 방법이다. 현재 전해지고 있는 편년체 사서 중 대표적이며 가장 오래된 것은 공자의(孔子)노나라 역사서인 춘추(春秋)이다.한자 문화권과 상관없이 세계적으로 역사적 사실을 순서대로 기록한 책을 말할때는 연대기(年代記)라고 한다. 기전체(紀傳體) 역시 한자문화권에서 사용하는 사서를 쓰는 체제중의 하나이며 사마천의(司馬遷)사기(史記)가 대표적인 서책이다. 본기(本紀)의 기(紀)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