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산천

백로의 현무(白鷺의 炫舞) 백로의 현무(白鷺의 炫舞) 아름다운 양산천의 가을이 만발한 코스모스와 함께 산책하게 만든다. 양산천은 수량이 증가하고 고기들이 많아지면서 백로가 자주 찾아온다. 백로 한마리의 비상과 착륙을 담아 봤다. 우아 하기도 하고 현란 하기도 한 날개짖은 근사한 백로의 춤이었다. 카메라 장비가 내세울 만한 것이 아니지만 최대한 노력해서 당겨 잡아 봤다. 사진을크릭하면 크게볼수있습니다. 더보기
마지막 봄꽃동산 봄꽃은 이제 남부지역에서는 끝인가 봅니다. 양산 유채꽃 축제 : 2009.04.10 (금) ~ 2009.04.19 (일) : 양산시 북부동 양산천 신기택지 일원 : 양산시 : 055-392-2114 ttp://tour.yangsan.go.kr/ 지금 유채꽃이 한창이니까 앞으로 피는꽃은 봄곷이라기 보다는 여름 꽃일테니까요, 마지막 봄꽃 유채꽃 축제를 다녀오며 온갖 봄꽃들이 단장된 곳을 담아 왔습니다. 온라인을 좋아하고뷰파인더를 통해 세상을 보는분 들에게 보여드립니다. 봄곷동산에 놀러온 어린이들도 봄꽃 몯지않게 예쁜모습들이었습니다. 각종 민속놀이와 먹거리들도 현장을 찾은사람들을 즐겁게 했습니다. 시간이 있는분들은 각종 체험학습 프로그램도 있습니다. 양산천 유채꽃 축제는 토요일에 끝나면서 봄이 가나 봅니다. .. 더보기
유채꽃 천지 양산천 유채꽃 축제친구 한분과 함께 꽃내음 풍기는 곳으로 산책나드리를 갔다. 유채향 가득한 벌엔 온통 노랑색과 상춘객들로 붐비고 있는 양산천은 올봄 마지막 꽃구경일것같다. 매화피고 불과 15일 전후로 유채꽃 피면 아쉬운 봄은 이제 초하로 들어서기 때문이다. 이 짧은 봄이 언제 어떻게 지나가는지도 모르고 살았지만 이제부터라도 이땅에서 철따라피는 꽃들과 더불어 산책하고 싶다. 그 유명한 노래 "나의살던 고향은.. "로 시작되는 고향의 봄이 나온 양산은 지금도 아름다운 곳이다. 양산천 따라 약간은 인위적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봄이면 유채꽃피고 가을이면 코스모스 만발하는 양산천 강안은 저 아래 부산 삼락공원까지 절경을 이룬다. 온통 노랑색 뿐인 그곳의 풍경을 올려본다. 움직이는 꽃과 움직이지 않는 꽃 들 어우러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