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경

부산야경-동래지역 부산동래에 있는 마안산에 저녁 산책을 나갔습니다. 겨울이 들면서부터 시계가 좋아지고 야간 도심 불빛이 다이어몬드 처럼 빛나고 사진으로 담고싶어젔습니다. 황령산 방향과 광안리 방향으로 한장씩 찍었습니다. 멀리 찍으려니까 샤속이 너무 안나와서 조리개를 열엇습니다. 다이어몬드 빛갈라짐이나 심도가 안좋습니다만 함께보려합니다. 더보기
화이트밸런스와 사실적표현 나의 카메라는 화이트 밸런스를 맞추고 찍는가? 일부러 사진을 작가가 어떤도구를 이용하거나 카메라 혹은 필름으로 색갈을 덧쒸우거나 효과를 내는 경우는 화밸과는 상관없이 백색이 백색으로 나오지 않는다. 화이트 밸런스는 SLR뿐만 아니라 모든 카메라나 영상을 표현하는 모니터나 스크린등 실사를 목적으로 하는 이미지에는 절대로 필요한 중요한 요소이다. 다만 화이트 밸런스를 기초하는 배합된 원색은 매체에 따라서 조금씩 다르다. 대개는 빛의 삼원색 즉 적,청,록의 배합을 정확히 해서 베이스를 백색으로 유지한다. 물론 백색을 배합하는 RGB나 검은색을 배합하는 CMYK를 이해하면 도움된다. 백색을 백색으로 유지할때 그 바탕에 입혀지는 이미지는 이미지 그 본래의 색갈을 표현하게 될것이다. 카메라에서의 화이트밸런스 즉 화.. 더보기
부산야경 국민포토존 부산자랑-동백섬에서 보는 야경 부산에서 해운대와 광안리를 동시에 볼수 있고 운치도 좋은곳 으로서 자동차로 쉽게 갈수있는 동백섬 일주로는 추천할만한 야간 산책 코스 입니다. 이제 초여름의 바닷 바람은 쉬원하고 마린시티의 불빛 또한 아름답습니다.곧 붐비게 될 해운대 비치와 미포 스카이라인도 운치가 있습니다. 마린시티에서 진한 커피한잔 하시고 동백섬을 한바퀴 돌아서 달맞이 고개로 드라이브 한번 하세요.(동백섬안엔 자동차 진입 금지이며 입구에 무료주차장 있습니다)아무리 찌든 스트레스도 확 날릴수 있을 것 입니다. 야간 산책중에 담은 몇장의 사진을 올려 봅니다.아래 사진들은 지난 겨울밤에 찍은 것 입니다. 사진을 크릭하면 큰사진을 볼수 있습니다. 국민야경 마린시티 사진 광안대교와 마린시티 불꺼진 등대와 그아래.... 더보기
자꾸만 높아지는 주거환경 자꾸만 높아지는 주거환경사람사는 동네는 시골이나 도시나 다를게 없지만 주거환경의 모습은 도심에 있어서는 어지럽다. 높은 집에서는 아예 밖을 안 보는것이 그래도 땅에 살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하지만 밖을 내다보면 땅에 산다고 할 수도 없을 정도이다.밤낮으로 산책하는 온천천이 외계를 내려다 보는것 같은 착각을 부른다. 한때는 우후 죽순 처럼 뻗어 올라가는 빌딩이 도시 발전의 상징으로 보일때도 있었지만 이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건물 높게 지어 올리는것이 살기 좋은 도시가 되는것과 꼭 비례한다고는 보지 않는다. 내가 보기엔 레고 블럭 쌓기처럼 씨멘트 블럭을 쌓는다. 그래도 작으나마 개울이 흘러 가기 때문에 숨통이 좀 트인다. 그나마 밤은 불빛이 조금은 커버해서 공중인지 땅인지 분간이 잘 안간다.도심의 불빛을 보.. 더보기
a300 보급기 알아보기 소니 보급기 a300 분석 알파300 보급기 알아보기를 진행 하면서 가장궁금한것이 번들 1870의 색상이었다. 오늘 특별히 맘먹고 장산엘 올라 등산도하고 어두어 지길기다렸다가 몇장 담아왔다. 알파300의 조율에 서툴지만 라이브뷰를 화용해서 적당히 셌팅하고 담는데는문제가 없었으나 최적상태로 촬영하지 몯한것은 사실이다. 일단 야간 색상에서 어떤 표현을 하는지 알아보는것이 목적이었다. 근접 간물의 야간촬영으로는 안되기 때문에 힘들더라도 발품을 팔아서 해발 640m를 올랐다. 아래 그 사진을 올려본다. a300에 관심있는분은 참고 할수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본인은 사진 전문가가 아닙니다. 날씨도 안좋았으며 가시 시야가 짧은날이었다. 사진정보의 날자 부산 일기를 보면 알수 있을것입니다. 더블크릭으로 큰사진 보게됩니.. 더보기
왕초보 산행 조난기 장산 산행 조난기 날씨가 추워지면서 운동량이 상대적으로 작아지고 몸이 풀리지 않아 산엘 올라야 겠다는 막연한 생각으로 그냥 출발 했다. 배낭에는 산책 다닐때에 넣어둔 것이 전부이고 두꺼운 점퍼에 등산화를신고 버스를타고 목적지 산의 아랫동네 반여동산의 반여 초등학교 앞에 도착한게 오후 2시쯤이었을 것이다. 이 글을 쓰는것은 작년 년말 생각 하기도 싫은 고생을 한후에 마음을 추스리고 건강도 회복하여 마음의 여유가 생겼기 때문이다. 건강을 위해서 주위의 작은 산을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놀러 다니는 정도의 산행을 하는 나는 그리 좋은 체력을 보유하고 있지는 않지만 카메라를 들고 사진도 찍으면서 천천히 산을 오르면 심신이 깨운 하곤 해서 다닐 뿐 이지 산에 대한 별다른 지식도,경험도,상식도 없다. 부산의 장산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