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티븐 호킹

교과서에 실릴 창조와 진화 논쟁 교과서에 실릴 창조와 진화 논쟁 교과부에서 투신한 어떤분의 블로그를 보고, 창조와 진화가 교과서에 어떻게 실려야 하나의 논쟁을 알게 되었다. 나는 과학자는 아니지만 학교다닐때 들은 진화론과 시조새 이야기는 기억이 난다. 종교적으로 언급하는 창조에 대해서도 조금 안다. 진화론을 삭제하자거나 반대하는 어떤 쪽의 의견에도 동의하거나 부정할만한 지식이 없지만,온라인을 통해서 조금 알아본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명예교수인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우주물리학자로 평가받는 스티븐 호킹(70사진)은 우주를 창조한 대폭발인 빅뱅은 중력과 같은 물리적 법칙에 의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이는 창조론과 정면으로 반대되는 내용이다. 스티븐 호킹(70·사진)도 신의 영역을 침범하려는 의도는 아닐것이며 과학자로서 논리적인 말을 하는것으.. 더보기
우주 탄생비밀을 밝힐수 있는가 ? 인공블랙홀,지구 빨아들일수도"있다! ? 곧 밝혀 지겠지만 지구가 통채로 과학자가만든 블랙홀속으로 사라진다?참재미있게 들리는 만화같은 이야기 이지만 주장하고있는분 들도 과학자랍니다. 10일(한국시간) 우주대폭발의 순간을 재연해 우주탄생의 비밀을 밝히려는 과학실험이 시작된다. 스위스와 프랑스 국경 부근 지하 100m 깊이에 길이 27km의 거대한 터널에 설치된 이 과학 장치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과학자 1만여 명이 참여해 지난 14년간 10조 원을 투입해 만들어 낸 강입자 가속기다. 유럽입자물리연구소가 10부터 시작하는 이번 실험은 영하 271도로 냉각시킨 가속기 터널에 양성자를 무더기로 넣은 뒤 빛의 속도로 가속, 양성자를 서로 충돌시키게 된다. 이를 통해 우주 탄생 순간의 ´빅뱅´이 재연되면 태초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