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중릉

감포(甘浦)로 가는길에 감포(甘浦)로 가는길에 두곳을 담는다. 동해안 따라 가다가 감포에서 새벽에 일어나서 대왕암까지 내려가 문무대왕암 바라보며 아침을 맞이한다.백사장을 걸으며 갈매기 떼지어 나르는 바닷가에서 동해바다 지킨다는 문무대왕 수중릉 바라본다. 아름다운 감포에서 아침을 맞이하고 대왕암(大王巖)을 보다가 골굴사 가는길에 감은사지(感恩寺址)를 둘러본다. 감은사지 3층석탑에 해가 갈린 시간맞춰 사진몇장 남긴다.문무왕이나 신문왕이나 감은사지나 대왕암이나 모두다 다지고 보면 호국정신 하나로 귀결된다.오늘날 우리가 감포로 가는길에 만나는 감은사로 들어오던 해룡이나 나라지키는 대왕암이야기가 왜 곡 필요한지 생각해 본다. 더보기
문무대왕 수중릉-대왕암 삼국을 통일한 문무대왕의 수중릉 . 부산출발 동해안 해안루트를 따라 경주까지 마치고. 문무대왕 수중릉이 있는 작은 돌섬 대왕암은 신라 문무왕(661~681)의 수중릉(水中陵)으로 전해지는 장소이다. 행정구역 주소 경북 경주시 양북면(陽北面) 봉길리(奉吉里) 26번지. 봉길리 에 봉길리 해수욕장이 있고 해수욕장에사 약 200m 떨어진 동쪽의 바위섬을 말한다. 사적 제158호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일명 대왕암(大王岩)이라고도 한다. 여행자들 이나 역사 탐방자들은 울산의 대왕암과 많은 착오를 불러 일으키고 있기 때문에 경주시나 울산시에서 이점을 고려해서 구별되는 명칭을 사용하길 바라는 마음이다. 삼국통일을 달성한 문무왕의 유언 즉 " 자신의 시신(屍身)을 불교의식(佛式)에 따라 고문(庫門) 밖에서 화장하여 유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