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벌초

벌초 이야기 추석전에 벌초를 한다. 벌초(伐草)는 말 그대로 풀을베는것 이지만, 산소에 가서 벌초를 하는것은 풀을베는것 이상의 뜻이 있다. 한가위 대 명절을 앞두고 우리의 미풍양속인 국가에 충성하고 조상에 대한 효도라는 충효사상의 일환으로서 산자에게나 죽은자에게나 동일하게 조상에 대한 예의를 표하는것임과 동시에 ,한여름동안 자란 잡초를 제거함으로서 다음해에 조상의 산소를 잃어버리지 않게 하는 뜻도 포함되는 것이다. 명절이 다가오기 전에 조상의 산소를 깨끗이 하는것은 후손된 사람의 도리로서 행할 으뜸으로 했던 우리의 풍습이다. 따라서 어쩔수 없이 남에게 대행 시킬수는 있지만, 형편이 된다면 스스로 후손들이 함께 모여서 조상들의 산재한 묘소를 깨끗이 하고 아울러 친지들과의 유대를 돈독히 하는 계기로 삼는것이 바람직하리라.. 더보기
청명 한식 청명(淸明)한식일. 청명 한식 등을 말하면 어떤 분은 혹세무민하는 비과학적인 산물의 날로 오해하는 것을 보곤 하는데,실제로 청명(淸明)은 24 절기 중의 하나 이며,4월에 드는 절기 입니다. 한식과 같은 날 또는 하루 전날이 됩니다. 때로는 식목일과 겹치기도 하는데 식목일은 청명과 한식을 기준해서 제정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지금도 천문대에서 절기표를 발행하는진 모르지만 과거에 국립 천문대에서 발행했던 절기 표에서는 태양 황경이 15도가 되는 때를 말합니다. 양력으로는 4월 5일 이쪽 저쪽에 들며, 음력으로는 2~3월에 듭니다. 어느 민족이든지 관습이라는 행위를 하는데 우리의 관습으로는 청명일 조상의 산소나 산소 언저리의 구조물을 손 보거나 식목 등 을 행하는 날이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이날이 식목하고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