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화

매화가 한창이다. 산책길에 한창인 매화 점심후 산책길에서 한창인 매화를 본다.몇일전에도 없든것이 갑자기 활짝핀것이다.봄이 이미 곁에 와있었든것을 무심하게 지나친것이다. 반가운 마음으로 폰카에 담아온것을 유튜브게시해서 링크한다. 더보기
봄꽃의 전령 매화사진 올해의 매화사진 남역 부산에 매화가 피었군요. 아직은 쌀쌀한데, 복천동 고분군에 활짝핀 매화를 담아 왔습니다. 박물관 뒤편에도 몇그루 피었구요.. 사진을 클릭하면 조금 크게 볼수 있습니다. 청매가 향기가 좋습니다. 화려하게 예쁩니다. 꽃 수술이 이렇게 속눈섭처럼 길게 나온 꽃은 드물지요.. 홍매가 따뜻하게 느껴집니다. 어쩐지 느낌도 좋고 막 터질듯한 꽃망울도 예븝니다. 아직 매화가 만발하진 안았구요, 기회가 되면 올봄에는 매화나들이 함 해 보세요... 더보기
봄꽃의 허상 언제나 봄은 허상만을 남기고 떠나갑니다. 봄이 또한번 스치듯 지나 가고 있습니다. 아쉬운 하나 하나가 초하의 힘쎈 기운에 밀려 사라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언제나 처럼 아쉬워 하곤 하지만 봄꽃들이 정원에서 소리없이 사라지는 동안 군상들은 아우성 치면서 미워하고 사랑하며 아파 했던것들 까지도 사라지는 봄과 함께 잊혀질것입니다. 이제 곧 강력한 실록의 오케스트라는 초봄에 피었던 여린 들곷들을 잊게 할 것이며,화려한 푸르름은 가을이 오고 서리가 내릴때까지 한동안 세상에 웅장하게 자리할 것 입니다. 더보기
봄이 무르익고 있습니다. 가는 매화 남도에 봄을 알리는 전령매화는 이제 시들어 갑니다. 덩치큰 목련이 한창입니다. 가는 매화가 아쉬워 담은 몇장을 올려 내년가지 볼가 합니다. 향기가 유난히 좋아 옛날부터 선비를 어지럽게 했다는 연녹색 청매는 정말로 사람을 취하게 합니다. 약간은 은은하고 향기라야 조금 있는듯 없는듯한 황매는 그대로 또 좋습니다. 더보기
매향 가득한 계곡(溪谷) 매화 봄놀이어린 홍매의 半開 모습 매화만발한 계곡은 매년 아름답지만 터질듯한 홍매 봉우리와 만발한 청매를 만나는 것은 그 타이밍을 맞추기가 여간 어렵지 않은데,2009년 초봄엔 절묘하게 타이밍을 맞추는 행운을 만났다. 청매 가득한 골짜기엔 찐한 향기로 머리가 어지로울 정도였고,이제 곶 터뜨릴 홍매 봉우리는 긴세월 새봄마다 시도해서 실패하고 내뱉은 불만들을 올해 매화 나들이는 한꺼번에 만족 시킬만큼 충분히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나는 새봄마다 남도 매향을 찾아 떠났지만 그 많은 봄날에 올해만큼 절묘하게 좋은날 3매를 만나 보기는 처음이다. 옛날 기차처럼 덜컹거리지 않고 조용히 미끄러지는 순천행의 쾌적한 열차는 부산을 빠저 나온지 잠간만에 남도 젖줄 낙동강의 포근한 정취가 그 빼어난 풍광으로 여객의 시선을 .. 더보기
남역에 핀 매화 세계가 춥고 우리나라도 춥고 , 바람도 불지만 봄은 오고 봄꽃은 피고 있습니다. 그 중에도 가장 아름다운 매화는 어느새 활짝피어 있군요. 남도 부산에는 지난주 부터 군데 군데 매화가 피어 있습니다. 아래에 홍겹매화의 아름다운 모습을 담아 봤습니다. 아침저녁 드나 들다가 한켠에 피어있는 모습을 발견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