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맞팔

411총선과 SNS 선거철에 보는 SNS 개인 소통 SNS가 소통의 대명사 처럼 자리잡은데는 미국 오바마가 대통령이 되는데 일조한 후 부터일 것이다. 우리나라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온라인을 동원한것은 잘 아는 사실이다. 만약 대선 때문에, 어떤분이 평소에 하지 않던 SNS를 급조 해서 , 어설프게 홍보 도구로 사용하여 마구 단문을 타임라인에 뿌려 댄다고 가정하면, 과연 이 짧은 시간에 SNS를 통한 시간을 할애한 댓가가 나올까? 생각해 볼때 많은 아쉬움이 남는다. 머 홍보도구로 이용하든 비지니스 도구로 이용하든 잡담으로 이용하든 SNS를 어디에 이용하든간에 그것은 사용자의 몫이기 때문에 왈가왈부 할 필요는 없다. 다만 1:1소통이란게, 갑자기 지인을 동원해서 자기말을 하기만 하면 전달되는 그런 게 아니라는 것 이다. 나와 .. 더보기
트위터 팔로잉-팔러 분석 효과적인 팔로잉과 팔러. 트위터 팔로-팔로잉 분석 ,똑똑한 트위터는 선팔을 골라서 한다. 트위터는 진화 한다. 그리고 어디에 쓰여질지 모른다. 트위터 뿐만 아니라 SNS는 거의 대부분 어떤 형태로든 비지니시적으로 발전하고 한마디로 무슨 이익을 줘야 급성장한다. 실제로 잡담만 하는 요소에 플러스 알파가 얼마나 숨겨저 있느냐애 따라 SNS(Social-Networ-Service)는 발전하고 있다. 최근 급부상하는 트위터를 활용하는 첩경은 자기글을 읽겠다는 사람이 많아야 한다는건 다아는 사실이다. 그러나 자기의 팬은 일방적으로 달려든다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 내가 낸데 ! 하는 생각으로는 팬이 계속 증가 하지는 않는다. Follower 들에게 소통 해야 하며 이는 Following 으로 보답 해야 한다. 만약..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