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달맞이고개

아름다운 포구 청사포 아름다운 포구 청사포 청사포는 해운대를 지나서 달맞이 고개를 넘어가면 만난는 작은 어항이며 각종 해산물먹거리가 유명한 관광지이기도 한 오래된 포구이다. 특히 청사포 미역은 고품질로 유명하며 봄철에는 마을전체가 미역을 다듬고 손질하고 말리느라 바쁘다. 외지인이 볼때는 어항의 신기한 풍물처럼 보이며 싱싱한 미역귀다리 하나 얻어먹으면 갯내음나고 맛도좋다. 경관은 청사포 홍백 쌍등대가 있는 방파제로 나가서 달맞이 언덕을 바라보면 어느 외국에 와 있는듯한 느낌을 받는 좋은 경치를 볼수 있다. 동해남부선 기차가 마을 한복판을 통과 했지만 이제는 폐선되고 해운대 미포에서 선로를 따라 걸어서 도착할수도 있다. 이 폐선로를 개발하느니 개발하지 말아야 하느니 의견이 분분 하지만,만약 의견을 묻는다면 개인적으로 나는 그대로.. 더보기
해운대와 동백섬 해운대와 동백섬 날씨가 많이 플려서 걸어 다닐땐 추운걸 못느낄 정도 입니다. 동백섬과 해운대를 한바퀴 돌고 와서 남기는 글입니다. 부산에서 해운대와 동백섬은 바늘과 실처럼 이어진 명소이며 부산시민은 물론 외지에서 오신 불들도 부산에 오면 해운대를 들리고 싶어하며 동백섬과 해변 산책을 하고 싶어하는 곳 입니다. 요새는 마린시티가까지 한몫해서 관광벨트로 자연스럽게 이어지고 있지요. 마린시티에 자리잡은 차집이나 음식점 몇곳은 이미 소문난 명소가 되었으며 특히 동백섬에서 바라보는 경관이 아름다워 사진애호가들의 포토포인트로 유명해서 국민포토존이라고도 합니다. 동백섬을 일주하면서 만나는 누리마루는 그 형상이 특이할 뿐만아니라 자리잡은 위치가 기막히게 전망좋은곳에 있지요. 어련 하겠습니까? 외국의 정상들을 모시고 회.. 더보기
해운대-송정간 벛꽃 터널 달맞이고갯길의 벛꽃 장관 오늘 청명 한식을 맞이해서 인근 산소를 갔다가 오는길에 대변으로 둘러서 송정 해운대간 벗꽃 구경을 했다. 해마다 방문하지만 올해는 기막힌 타이밍으로 만발한 벗꽃 터널을 통과했다. 옆에 앉은 아들놈이 연신 샤터를 눌렀는데 서행하는 관계로 꽤 괜찮게 나온것같다. 개나리와 만발한 벗꽃이 굽이굽이 도는 달맞이 길을 아름답게 꾸미고있다. 더보기
해운대와 동백섬 동백섬 나들이 동양의 나폴리 해운대는 이름만큼 아름답지만 실제로 그모습을 제대로 느끼기엔 시간이 많이 걸린다. 시간이 없는분들이 것모습이라도 볼려면 동백섬으로 가면 좋은경치를 볼수 있습니다. 동백섬은 정상에 해운정이 있고 거기엔 고운 최치원선생의 유적이 있지요. 선생의 약전과 해운정을 보여드립니다. 아름다운 달맞이고개와 해운대 미포 동백섬 입구에서 광안리를 보면서 들어서면 한국의 이름있는 건축회사들이 앞다투어 건축한 작품들이 뽐내는것을 볼수 있다. 바닷가 쪽으로 오륙도를 보면서 걸으면 짧지만 누리마루까지 산책코스가 좋습니다. 산책을 끝내고 누리마루가 나타납니다. 누리마루에서 동백섬 전망대를 처다보면 가히 목가적입니다. 이제 저기보이는 등대옆 전망대로 가봅니다. 전망대에서 누리마루쪽으로 보면 사진보다 더 .. 더보기
텅빈 해수욕장 우리나라에서 여름한철 선망하는 비치 1위 해운대 해수욕장과 숙박시설과 아름다운 바다가 서늘한 가을바람과 함께 왼지 쓸쓸해 보입니다. 따사로운 초가을 햇살아래 해운대비치가 드러낸 나신이 한가롭고 여유있어도 보입니다. 어쩌면 싱글들이 쓸쓸해 할지도 모르지만... 텅빈 해수욕장은 차라리 낭만으로 가득한 한여름보다 나는 좋습니다. 저멀리 동백섬도 내가있는 달맞이 고개보다 더 좋지는 않습니다. 달맞이 고개는 한여름의 낭만은 없을지 모르나 희망이 밀려오는 동해가 보입니다. 때로는 우리땅? 대마도도 보입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