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거망동

당나귀메고간다 , 부화뇌동 부화뇌동 (附和雷同) 고금을 막론하고 사람의 그릇은 타고난 바 대로 크고 작지만 마음먹기에 따라서나 혹은 수양을 함에따라 그 그릇의 크기는 약간씩 달라진다. 작은 그릇인 사람 일수록 마음을 비워서 좋은조언을 듣고 마음에 담을수 있는 빈 공간이 있어야 하는데,자기 아집으로 다 채운후에 나아감으로 남의 귀하고 귀한 말을 담을수 없고 새길수도 없음으로 듣고 보는대로 행동할 수 밖에 없어진다. 오늘날 당나귀 메고가는 사람이 너무 많습니다. 남 따라서 장에가는 사람도 너무 많습니다. 매일 장날인것 보다 5일장이 더 좋습니다. 다 아는 좋은 우리의 이야기가 있지요. 附 和 雷 同 * 남의 말을 신중하게 생각지도 않고 하라는 대로 덩달아 따라함. * 자기만의 일정한 생각이나 주장도 없이 남의 일이나 의견을 까닭없이 .. 더보기
우리의 인내(忍耐) 우리의 인내(忍耐).옛말에 장님 코끼리 다리 만지기란 말이 있다. 현대사회는 코끼리 다리를 만질기회가 너무도 많아 젔고 때로는 만지기를 강제 하기도 한다. 다리뿐만 아니라, 꼬리를 만지는분, 눈을 만지는분, 혹은 배설물을 만지는분도 있을 것이다. 이 모든 부분을 만지는 분들이 저마다 자기가 만진것이 참이라고 외치고있다. 이 시대에 사는 우리는 많은 외침들을 접하고 저마다 참임을 내세우는 것들을 간과 하거나 무시해서는 안된다. 또 어느부분을 말할때 동질성에 따라서 우리편이나 적으로 분류하는것은 더욱 위험한 생각이다. 비슷한 표현으로 "숲을 보라 " 는 말이 있다. 큰숲의 언저리에 병든 작은 나무 한그루를 보고 외치는것은 참인것은 사실 이지만 마치 큰숲이 다 병들고 못쓰게 된것처럼 큰소리로 호도 하는 사람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