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겨울새

도둑질? 하는 곤줄박이 곤줄박이가 예쁩니다. 말이 그렇다 뿐이지 도둑질은 아니고 그냥 좀 얻어 먹는것입니다. 겨울이 깊어가고 야산에 먹이가 부족해서 야생 곤줄박이 한마리가 가계에 찾아 왔군요. 산책 나갔다가 야산언저리에서 불안해 하며 먹이 사냥 하는 모습을 모습을 담았습니다. 물론 주인도 이 새들을 위해서 가까이 가지않고 배려하고 있습니다. 박새과의 곤줄박이는 원래부터 민가 부근 야산에서 먹이가 부족할땐 사람부근에서 별로 겁 안내고 먹이를 얻어먹는 새라고 합니다. 조그만게 아주 겁이 없이 용감 합니다. 참새는 아무리 배가 고파도 사람옆에 접근을 잘 안하는데 요놈은 먹이가 있다면 사람 손에도 앉아서 먹고 갑니다. 박샛과의 새. 머리와 목은 검은색, 등ㆍ가슴ㆍ배는 밤색, 날개와 꽁지는 잿빛 청색이며 뒷머리에 ‘V’ 자 모양의 검은.. 더보기
등산로에서 만난 박새 숲속 등산로에서 만난 박새들 등산로에서 박새 한무리를 만났다. 어제 비온후로 맑은 기분으로 산행을 하는데 박새 한무리가 등산로를 점령하고 있다. 앙징맞게 등산로에서 열심이 먹이활동을 하는 멧새들을 방해할수 없어 한참을 기다렸다. 아직 어린 박새 들이었다. 길을 지나야하지만 기다려주는 배려를 아랑곳 하지않고 열심이 먼가를 찾아 먹고 있다. 겨울 비온뒷날 등산로에 무었이 있는지는 모르지만 작은 박새들이 연신 먼가를 쪼아먹고 있다. 박새떼들을 날려보내지 않으려고 그자리에 서서 샤터만 눌러 댔다. 시간이 많으면 같이 놀아주고싶지만 하는수 없이 길을 통과 했고 그들은 놀라 날아 갔다. 아마 지나가고 나면 다시 내려앉을지 모르지만 연이은 등산객들이 뒤에 오는 소리가 나는데 박새들의 아침 나들이는 끛난나보다.. 깅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