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MUSIC-ARCHIVES/국내음악

봄노래 한곡 오카리나와 클래식 키타로 연주하는 봄처녀 멜로디가 서정스럽습니다. 연주자의 순수한 모습이 더욱 음악을 정감있게 하는군요. 좋은 음악을 수다스럽게 말했나 모르겠습니다. 다가오는 봄엔 이 노래처럼 아름다운 봄 이기를 바랍니다... 녹음이 저역에서 약간 울리긴 합니다만 전체적으로 좋아서 올려 봅니다. 더보기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 김광석 다시 듣고 싶은 노래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 김광석 이 노래는 작곡가이며 작사가 이고 부르스 키타리스트인 김목경씨가 영국 유학 시절의 거처에서 창문을 통해 어느 영국 노 부부를 보았는데 그때 그들의 자식들이 방문해서 노 부부가 좋아하는 모습을 보고 이 곡을 지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이 노래는 김목경씨가 불러서 잘 알려저 있지만 일어나를 부른 김광석의 노래가 좋아서 여기에 언급합니다. 어느 60대 노 부부 이야기 - 김광석 김광석이 '어느 60대 노 부부 이야기'를 부르게 된 사연을 들어보면 이 곡을 얼마나 감정 있게 부르는지 알 수 있을 것입니다. 89년 쯤 이라는데,김광석이 마포대교를 건너는 중에 버스에서 흘러나오는 김목경의 어느 60대 노 부부 이야기 노래가 너무 절절해서 자기도 모르는 새에 .. 더보기
내사랑 내곁에 - 김현식(김현식의 유작 리스트) 김현식 - 내사랑 내곁에 노래가 좋아지는 이유는 몇가지 있지만 그중에서도 호소력이나 자기를 피력하는듯한 창법으로 공감을 자아내는 그런 장르의 가수 김현식을 개인적으로 좋아한다. 그의 약간 거친듯하며 탁하고 악을 쓰는듯한 특유의 음색으로 부른 그의 노래들은 듣는 이들의 가슴속에 그대로 깊은 감동을 준다. 거친 목소리가 더 아름답다고 했던가?, 그의 삶처럼 음악에서 함께한 원초적인 고독과 슬픔같은것들..., 왜 분노가 청취자에 그대로 전달되는진 모르지만, 그의 혼신을 다해부르는 노래는 어쩌면 슬프기까지하는데 그가 너무많은 에너지를 노래에 실어보내 일직 떠난게 아닌가하는 생각도 개인적으로 해본다. 김현식을 말 한다면 그의노래 "사랑했어요,비처럼 음악처럼,내사랑 내곁에", 등을 부른 한국의 80년대 언더그라운드.. 더보기
김광석은 주저앉은 영혼까지도 일어나게 한다. 가수 김광석 - 일어나 원본:http://kr.blog.yahoo.com/mantova46 지나간 세월속에 잊혀저 가는 노래가 하나 둘 이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나는 김현식의 내사랑 내곁에와 지금 여기 말하는 김광석의 일어나 인데 묘하게도 두분다 생을 일찍 마감한 가수이다. 그래서 그를 기억한다면 언제나 젊은 김광석만이 영원히 떠 오를수밖에 없다. 그 김광석은 자기가 하고 싶은 노래에 집착하지 않고 숨겨져 있는 명곡들을 발굴해 이를 대중에게 전달해주는 진정한 가객이었다. 그가 잊혀저 가는것이 안타까웠는데 과연 그를 다시 살리고자 하는 분들이 많다. 다행스럽게도 유튜브에 스크립트가 공개되어 있어서 노랠듣는다..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