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파키스탄 총선서 야당 압승 나와즈 샤리프 총리가 무샤라프 사퇴 압력

Musharraf faces call to resign
The ruling party of Pakistan's Pervez Musharraf admitted defeat in parliamentary elections Tuesday, and one senior opposition leader said it was now time for the president to step down. Nawaz Sharif, who was ousted from pow...

 

파키스탄 총선서 야당 압승 무샤라프 사퇴 압력 직면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총선의 패배를 시인한 가운데 나와즈 샤리프 전 총리는 무샤라프의 사임을 촉구했다.

지난 1999년 무샤라프가 주도한 쿠데타로 실각한 샤리프가 이끄는 파키스탄무슬림리그-N(PML-N)은 이번 총선에서 압승을 거뒀다.

 
 
PML-N은 67개 지역구에서 승리했으며 아직 개표가 종료되지 않은 지역이 남아있어 의석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유세 도중 피살된 베나지르 부토 전 총리 여사의 파키스탄인민당(PPP)은 92석을 차지, 최대정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여당인 파키스탄무슬림리그-Q(PML-Q)는 38개 의석을 확보하는데 그쳤다.

샤리프는 “무샤라프는 눈을 감은 채 선거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며 “그는 국민이 바란다면 대통령직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밝혔으며 국민은 이미 그에 대한 판단을 내렸다”고 말했다.

샤리프는 부토와 마찬가지로 총선을 준비하기 위해 지난해 말 귀국했다.

총선에서 압승한 두 야당이 일부 무소속 당선자와 손을 잡을 경우 의회의 3분의 2를 장악할 수도 있다.

한편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는 수천명의 야당 지지자들이 플래카드를 흔들고 구호를 외치며 승리를 만끽했다.

무샤히드 시에드 후세인 PML-Q 사무총장은 “패배를 인정한다”며 “선거에서 승리한 야당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보내겠다”고 말했다.

ISLAMABAD, Pakistan (CNN)/권성근(JOI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