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종합/뉴스일반

미확인 바이러스(유발)폐질환

미확인(바이러스?)폐 질환 뉴스가 뜬다.
방금 구글 검색으로 미확인 폐질환으로 찾은 결과이다 .

전부 올릴수는 없지만 대부분 불안한 마음을 거지기에 충분한 내용의 글들이다.
원인을 알아야 조심을 하든 예방을 하든 할텐데 뉴스의 내용으로 봐서는 정확한 내용을 알수 없다.

그러나 많은 뉴스를 보면 참고가 되리라는 생각으로 검색해 보고 간략히 올린다.

미확인이라는 말이 가장 무서운 질병으로 생각할수는 있지만 그래도 너무 앞선 상상으로 불안을 야기 하지 말았으면 하는 마음이다.

미확인 질환 환자 또 사망

서울신문 - 
 세포가 굳는 폐섬유화가 빠르게 진행된 것으로 알려져 앞서 사망한 산모와 비슷한 증상으로 사망했다는 것이 의료계의 설명이다. 하지만 이번에 사망한 50대 남성은 소기도에서 염증이 시작돼 폐섬유화를 겪은 산모 사망자의 증상은 나타나지 않았다. ...

원인 불명 폐렴에 대해 보건당국은 감염병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지만 같은 질환으로 사망했다는 주장이 잇따르고 있다.

동아일보 - 
A 씨는 지난달 4일 심한 감기 증상으로 병원을 찾아 치료받았지만 폐섬유화가 일어나면서 숨졌다는 것. 11일에도 서울 용산구 S병원에 입원 중이던 임신 9개월의 20대 여성 B 씨가 원인 불명 폐렴과 같은 증상으로 지난달 5일 숨졌다는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

신종 질환 의심 50대 남성 또 사망

아이뉴스24 - 
하지만 이 남성은 지난 10일 숨진 30대 임산부와 달리 폐쇄성세기관지염, 즉 소기도에서 염증이나 괴사가 나타나면서 폐 섬유화로 이어지는 증상은 없었다. 이에 앞서 지난 11일에는 임신 9개월째로 서울의 모 대학병원에 입원 중이던 B(29)씨가 폐렴에 이은  ...

급성질환, 50대 男 사망자 발생 `충격`

한국경제 - 
수도권에 거주하는 이 남성은 지난달 4일 기침과 호흡곤란 등 심한 감기 증상으로 한 대학병원에 입원했다가 폐 섬유화가 급속히 진행돼 29일 사망했다. 특히 임산부와 영유아를 중심으로 퍼지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번에 사망한 환자는 건강했던 50대 남성인 만큼 ...

폐렴으로 사망한 50대 남성, 미확인 급성 질환으로 추정돼 불안감 확산

한국경제 - 
한편 5월8일께 서울의 한 병원에서는 여섯살의 남자 아이가 폐 섬유화가 급속히 진행돼 숨졌으며 비슷한 증상의 어린이 환자 11명이 치료를 받았고 현재 4명이 입원해 있다. (사진출처: MBC '뉴스투데이' 방송 캡처)

보건당국, '미확인 폐렴 사망 주장' 반박

머니투데이 - 
이 남성은 지난달 4일 기침과 호흡곤란 등 심한 감기 증상으로 모 대학병원에 입원했다가 폐가 딱딱해지는 섬유화증상으로 결국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11일에는 서울의 모 대학병원에 입원 중이던 20대 후반의 임산부 B씨가 폐렴에 이은 폐 섬유화 증상으로 ...

보건당국 "폐렴 가족 전염..새로운 사실 아니다"

머니투데이 - 
지난달 4일 심한 감기 증상으로 병원을 찾아 치료받았지만 폐섬유화가 일어나면서 사망했다. 이에 대해 질병관리본부 감염병관리센터 측은 "급성간질성폐렴으로 인한 사망은 올해 나타난 특이한 사망이 아니라 매년 있어왔던 일"이라며 "임산부 중증폐렴환자와도 ...

급성질환 사망자 발생..수도권 50대 남성

파이낸셜뉴스 - 
한편 질병관리본부 등은 해당 남성이 서울 모 병원의 사망자나 중환자들에게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폐쇄성 세기관지염, 즉 소기도에서 염증이나 괴사가 나타나면서 폐 섬유화로 이어지는 증상은 없었다고 설명했으나 중환자의학회 등은 대형병원의 급성 호흡부전 ...

원인미상 급성 질환 50대 남성 사망

MBC뉴스 - 
원인미상의 급성 질환으로 50대 남자가 숨진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수도권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은 지난달 4일 심한 감기증상으로 모 대학병원에 입원했다가, 폐가 딱딱해지는 섬유화가 급속히 진행돼 지난 달 29일 호흡부전으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 ...

미확인 급성 질환 50대 남성 또 사망

YTN - 
수도권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은 지난달 4일 기침과 호흡곤란 등 심한 감기 증상으로 모 대학병원에 입원했다가 폐가 딱딱해지는 섬유화가 급속히 진행돼 지난달 29일  호흡부전으로 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따라 원인을 알 수 없는 급성 질환으로 숨진 ...

'미확인 폐렴 사망' 주장 이어져

연합뉴스 - 
여)씨가 폐렴에 이은 폐 섬유화 증상으로 지난달 5일 숨졌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주장에 대해 의료계 전문가들은 "의학적 검증이 뒤따라야겠지만, 동일 사례로 보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모 대학병원의 감염내과 교수는 ...

미확인 급성 질환 사망, 어린이에 50대 남성까지 '덜덜'

메디컬투데이 - 
하지만 이 남성에선 소기도에서 염증이나 괴사가 나타나면서 폐 섬유화로 이어지는 증상은 없었다. 50대 남성이 사망한데 이어 영유아들 또한 상당수가 미확인 급성 질환으로 사망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더하고 있다. 충남대병원에 따르면 3개월 전 병원에 입원 ...

신종 질환 의심 환자 또 사망. 이번엔 50대 남성

경기북부일보 - 
원인을 알 수 없는 급성 질환으로 숨진 환자는 지난 10일 30대 임산부에 이어 두 번째다. 다만, 29일 사망한 남성은 숨진 30대 임산부나 중환자들에게 나타나는 소기도에서 염증이나 괴사가 나타나면서 폐 섬유화로 이어지는 폐쇄성 세기관지염 증상은 없었다. ...

50대男, 급성질환 사망...보건당국 "미확인 폐렴 아냐"

더데일리 - 
이 남성은 지난달 4일 기침과 호흡곤란 등 감기 증상이 심해 한 대학병원에 입원했다가 폐가 딱딱해지는 섬유화 증상으로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보다 앞서 지난달 5일 20대 후반의 임산부가 폐렴에 이은 폐 섬유화 증상으로 사망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

미확인 급성 폐렴, 전염성 여부 논란… 불안감만 ↑

뉴스천지 - 
최근 임산부를 중심으로 미확인 급성 질환(간질성 폐렴)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0일 첫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산모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이어 수도권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이 지난달 29일 미확인 폐렴으로 숨졌다는 주장과 함께 임산부뿐만 아니라 ...

'급성간질성폐렴 사망, 이전에도 있었다'

디지틀보사 - 
보건당국이 급성간질성폐렴으로 인한 사망은 금년에만 발생한 특이한 사항이 아님을 분명히 하고 나섰다. 또한 이 질환의 원인에 대해선 의료계와 학계에서 심도있는 조사와 연구가 진행되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이종구, ...

"미확인 폐렴으로 사망" 주장 잇따라

인크루트 일과사람 - 
이 환자는 입원 후 폐렴이 발병했고 이어 폐가 단단해지는 폐섬유화 증상도 나타나 지난 10일 사망한 산모와 비슷한 증상을 보였다. 또 중증폐렴에 걸린 환자 6명이 집중 치료를 받고 있는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는 지난 4~5년 동안 서른 명 가량의 어린이 환자가 ...

임산부 폐렴사망 너무 걱정할 것 없다

한국일보 - ‎2011. 5. 11.‎
급성폐렴에 걸린 산모가 잇따라 사망한 사건을 둘러싸고 국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특히 발병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 데다 대상이 전염병에 민감한 임산부라는 점에서 불필요한 소문과 억측으로 번져나갈 조짐을 보이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어제 검사결과 ...

미확인 질환, "임산부 우려할 사항 아냐"

아시아뉴스통신 - ‎2011. 5. 11.‎
질병관리본부가 미확인 바이러스성 질환 환자 검체에 대한 병원체 검사 실시결과 이 병이 일부 언론에서 제기된 것처럼 임산부 등에서 급속히 유행해 전파되는 것으로 보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 11일 오명돈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서울대 의대 교수)는 현재 이 ...

복지부, "임산부 중증폐렴 유행성 아니다"

데일리경제 - ‎2011. 5. 11.‎
이원섭 기자 보건복지부는 11일 “일부 언론에서 제기되는 것처럼 원인미상의 폐렴(간질성 질환)이 임산부 등에만 급속히 유행해 전파되는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최근 언론의 “'신종 질환' 임산부 사망…원인도 치료법도 여전히 '오리무중'” 등 ...